•  
 
비즈컨텐츠
  계약서작성과 사례
  가압류와 가처분
  소장의 작성과 사례
  비즈니스 법률실무
  채권회수 법률실무
  법률서식 작성/활용
  주식회사 만들기
  하우라이팅
  비즈스터디
  쉽게 배우는 회계
  생활법률 사례모음
부동산/임대차
민사소송
채권/채무/금전대차
가사/혼인관련/상속
행정
헌법
형사
교통사고
의료
청소년
소비자보호
보험
여성
  연말정산
  세무달력
  비즈폼 비즈컨텐츠 생활법률 사례모음
생활법률사례모음 검색하기   분류 검색어
제목 : 증여
분류 : 채권/채무/금전대차
질문 : 친구가 서면을 작성하지 않은 채 부동산을 저에게 증여하였고, 그 후 위 부동산을 저에게 증여하였음을 확인한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교부하였습니다. 제가 증여를 원인으로 친구에게 위 부동산에 대한 소유권이전등기를 청구하자, 친구는 증여 당시에 증여의 의사가 서면으로 작성되지 않았다고 하여 위 증여계약을 해제하였습니다. 친구의 해제는 정당합니까?
답변 : 정당하지 않습니다.
생활법률 사례 해설 및 보충
증여의 의사가 서면으로 표시되지 않은 경우에는 각 당사자가 그 증여를 해제할 수 있는 것으로 규정합니다. 서면으로 표시되어야 하는 것은 증여자의 증여의사뿐이고, 증여를 받는 사람을 정하거나 받겠다는 의사는 필요하지 않습니다. 증여계약이 성립한 당시에는 서면이 작성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그 후 증여계약이 계속되는 동안 서면을 작성한 때에는 서면에 의한 증여로서 당사자가 임의로 이를 해제할 수 없게 됩니다. 따라서 확인서를 받았을 때 서면에 의한 증여가 이루어진 것이 되므로, 그 이후부터는 乙은 증여계약의 효력을 다툴 수 없습니다. 즉 乙의 증여계약의 해제는 인정될 수 없습니다.


[ 참조법령 : 민법 제554조; 제555조 ]

 
 
비즈폼
Copyright (c) 2000-2023 by bizforms.co.kr All rights reserved.
고객센터 1588-8443. 오전9:30~12:30, 오후13:30~17:30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
고객센터휴무안내
클린사이트 선정